1개의 이야기가 있습니다.
preview

나의 영화 데뷔작!! - 영화 '령'

Seoltang
2004년 초.... 추웠나 쌀쌀했나.. 기억이 안난다... 친구중에 고성종이라는 놈이 있는데 영화사에 아는사람이 꽤 있나보다. 어느날 나한테.. "서울에서 영화촬영하는데 엑스트라로 술먹는씬 찍으러가자~" 라고 했다... 페이는 없고, 술과 안주를 무한대로 먹을수 있단다..... (당근 콜!!) 장소는.. 기억이 안난다.. 강동구청역인가 강남구청역인가 근처에 있는 한 5글자되는 간판의 실내포장마차였는데.. 지금와서 아무리 검색하고 기억하려 해도 기억이 안난다;; 저녁때즘 지하철역에서 정원이를 만나 약속장소인 무슨 실내포장마차집에 갔다. 그당시 앞자리에도 자리가 많았으나 왜 뒤에 앉았는지 미스테리다...;; 영화 '령'의 한장면.. 빨간 동그라미쯤에 내가 앉은 테이블이 있었다. 안주 정말 많이 먹었다....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