1개의 이야기가 있습니다.
preview

나에게 맞는 카메라 렌즈 - 저의 렌즈 변경 이야기....

Photo/Photo Life
제가 똑딱이 디카로 사진을 찍던 04년... 그땐 그냥 카메라가 친구들을 찍어주고, 어디 놀러가서 기록을 남기는.. 그야말로 일회용사진기 못지 않은 역할을 했었습니다..(그때당시 사용기종 - 니콘 쿨픽스 3100) 그후 저는 니콘 쿨픽스 5700 이라는 하이엔드카메라를 사용하게 되었고 그때부터 사진찍는 재미를 알아가기 시작했습니다. 카메라 렌즈에 써있는 숫자의 의미도 이 카메라를 쓰기 시작하면서부터였으니깐요.. 이 카메라는 촛점거리가 35mm부터 시작하는 8배줌 카메라여서 화각에 대한 걱정이 없었습니다... 멀면 땡기고, 가까우면 광각으로 촬영하면 됐으니까요.. 하지만 06년 봄.. 필름카메라인 미놀타 X-700과 50mm와 70-210mm 렌즈를 구입하면서 디카는 쓰지않게되었고 필름의 느낌에 취해 지금..